Osaka Global Website
S M L
오사카의 개요 오사카의 매력 관광 비지니스 교육 생활정보 긴급시
오사카의 매력 오사카의 매력
톱 페이지 > 오사카의 매력/문화・예술
오사카의 매력

문화・예술
먹거리
관광시설
오사카 뮤지엄 구상


문화・예술
오사카는 오랫동안 일본의 정치・경제의 중심지였기 때문에 독자적인 문화가 발전되었습니다. 그 분야는 가미가타 가부키(上方歌舞伎), 분라쿠(文楽) 등의 전통예능, 라쿠고(落語), 만자이(漫才)등 「웃음」의 문화,만화,음악 등 다방면에 걸쳐 발달되어 있습니다.

   가미가타 가부키(上方歌舞伎)   분라쿠(文楽)   가미가타 라쿠고(上方落語)
   만자이(漫才)   만화   클래식   재즈

가미가타 가부키(上方歌舞伎)
가미가타는 간사이(関西)라는 의미. 에도시대의 에도가부키에서는 영웅이 과감하고 거칠게 악한 자를 물리치는 예능「아라고토(荒事)」가 생기고, 가미가타 가부키에서는 유곽 등을 무대로 화려하게 펼치는 예능「와고토(和事)」가 생겼으며 이 두가지는 각각 번영하였습니다. 제2차세계대전후, 여러가지 사정으로 간사이에서의 공연횟수가 급격하게 줄었지만, 최근에는 도톤보리에 있는 오사카 쇼치쿠좌, 교토의 미나미좌를 중심으로 가부키공연이 증가. 가미가타 가부키의 재기에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카미가타 가부키

분라쿠(文楽)
분라쿠(文楽)
※이미지제공 (c) 재단법인 오사카 관광 컨벤션협회
노(能), 가부키와 함께 일본 3대 고전예능의 하나. 다유가 기다유부시를 읊고, 사미센이 음악을 담당, 무대에서는 인형을 움직여서, 삼자, 일체가 되어 무대를 이룹니다. 인형극이라고 하면 어린이를 위한 것이라는 이미지가 있지만 분라쿠(文楽)에는 덧없는 이 세속에서 의리에 좌우되는 인간의 모습을 그린 이야기가 다수 등장. 예술성과 엔터테이먼트를 겸비한 세계에서도 유례를 볼수 없는 종합무대예술입니다. 2003년에는 유네스코의 세계무형유산으로 인정.

재단법인분라쿠(文樂)협회

가미가타 라쿠고(上方落語)
라쿠고는 만담예능의 하나. 혼자서 무대의 방석에 앉아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특징입니다. 라쿠고가 생긴 것은 지금으로부터 300년전. 교토의「츠유노 고로베이」씨 , 오사카의「요네자와 히고하치」씨 등이 거리에서 자리를 깔고 자신이 만든 이야기를 유료로 들려준 것이 가미가타 라쿠고의 기원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간사이에는 오랜 동안 요세고야 (라쿠고, 만담, 노래 등의 대중 연예를 피로하는 연예장)가 없었습니다만 2006년에 고대했던 「텐만텐진한죠테이」가 오픈. 많은 관객들로 붐비었습니다. 카미가타 라쿠고
※이미지제공 (c) 재단법인 오사카 관광 컨벤션협회

만자이(漫才)
만자이(漫才)
※이미지제공 (c) 재단법인 오사카 관광 컨벤션협회
「오사카사람 둘이 모이면 만자이가 된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상인의 거리로 알려진 오사카에서 생긴 만담예능의 하나입니다. 주로 두사람이 행하며 익살스러운 흥정으로 관객을 웃깁니다. 원래는 신년축하말을 하고 춤을 추는 습관이 만자이의 기원으로 알려집니다.

만화
오사카는 만화역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만화의 일대발신지이기도 했습니다. 훗날 「만화의 신」으로 불린 데즈카오사무씨가 전쟁 후 얼마 안되어 오사카 매일신문이 발행한「소국민신문」의 4칸만화「마짱의 일기장」으로 데뷔했습니다. 「게키가(그림연극)」도 오사카에서 탄생. 1957년에 오사카에서 태어난 다츠미 요시히로씨가 자신들의 작품경향을 게키가로 이름을 정하고 1959년에 사이토 타카오씨, 사토 마사아키씨 등과 「게키가 공방」을 세운 것이 기원입니다. 2005년에는 오사카예술대학에 캐릭터조형학과가 탄생. 잡지「대학만화」를 발행하는 등, 새로운 시도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만화

클래식
클래식
※이미지제공 (c) 재단법인 오사카 관광 컨벤션협회
오사카 필하모니 교향악단 (이하, 오사카필)의 전신인, 간사이 교향악단이 제1회 연주회를 개최한 것은 제2차 세계대전 직후로 1947년이었습니다. 간사이 교향악단시대에는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라쇼몽』 등 수많은 명작의 영화음악을 담당했습니다.

재즈
다이쇼 말기(1920년경)부터 쇼와 초기(1930년경)까지 일본에서 재즈가 가장 유행한 곳은 오사카 미나미의 도톤보리 주변이었습니다. 재즈가 크게 유행하게 된 계기는 1923년 간토대지진. 불탄 벌판이 되어버린 도쿄를 피해서 재계인, 예술가, 음악가 등 여러방면 사람둘이 오사카로 피난. 거리에는 재즈가 흐르고 댄스홀은 연일 만원이었다고 합니다. 재즈


▲페이지의 톱
 |  오사카의 개요 |  오사카의 매력 |  관광 |  비지니스 |  교육 |  생활정보
긴급시 |  오사카부 국제화 전략실행 위원회에 대하여 |  저작권・면책사항에 대하여
(c)Copyright 2012 Osaka Prefectural Internationalization Strategy Executive Committee All rights reserved